메뉴

발렌타인, 작년 수입 위스키 58% 성장 주도

URL복사

김경연 페르노리카 전무, 기자간담회에서 밝혀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수입 위스키 시장이 크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가 위스키의 성장, 새로운 소비자 유입, 다양한 위스키의 음용법이 주효했다는 위스키 업계의 분석이다. 이같은 수입 위스키 시장 확장엔 페르노리카의 주력 브랜드 ‘발렌타인’의 역할이 큰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페르노리카 코리아는 12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 내 킹스베케이션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국내 수입 위스키 시장의 성장과 그 배경과 함께 발렌타인의 활동들에 대해 소개했다. 아울러, 모던 클래식 스카치 위스키 브랜드 발렌타인의 새로운 글로벌 캠페인인 ‘우리가 깊어지는 시간’을 통해 국내 위스키 리딩 브랜드로 그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을 밝혔다.

 

김경연 페르노리카 코리아 마케팅 전무는 이 자리에서 “지난해 수입 위스키 시장이 2019년 대비 58% 증가하며 이례적인 성장을 이뤘다”며 “위스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기존 대세였던 스카치 위스키에 더해 몰트 위스키(59%)와 고가 위스키(64%) 카테고리의 성장이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위스키 음용 소비자의 폭이 넓어진 것을 또 하나의 성장 배경으로 꼽았다. 어른들의 술이라는 편견을 깨고 20대의 위스키 음용률이 2019년 대비 2021년에 3%가 성장했고, 여성의 위스키 음용 비율도 7%나 더 커지면서 중저가 위스키 카테고리의 성장을 주도했다.

 

김 전무는 이어 “위스키를 하이볼이나 칵테일 등으로 즐기는 다양한 위스키 음용법이 소개되며 다이닝과 함께 케주얼하게 즐길 수 있는 술이라는 인식이 늘어나는데 일조했다”고 설명했다.

 

김 전무는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스카치 위스키 브랜드 발렌타인은 업계 선두 브랜드로써 지난 한해 두드러진 이 3가지 위스키 업계 트렌드의 중심에 있었다”며, “지난해 발렌타인이 수입 위스키 시장을 리드하며 시장 성장을 이끌어 왔다”고 말했다.

 

발렌타인이 위스키 시장을 리드할 수 있었던 데에는 차별화된 마케팅이 있었기 때문이다. 발렌타인 싱글몰트 3종 론칭 및 라인업 확장, 발렌타인 팝업 스페이스 운영, 발렌타인 30년만을 위한 드링크 리추얼 키트 제작 및 트렌디한 바와 고급 레스토랑과의 협업 등을 펼쳤다.

 

또 ‘NEW ATTITUDE’라는 슬로건으로 정통 스카치 위스키 발렌타인에 대한 고정관념을 바꾼 ‘발렌타인 7년 버번 피니쉬’와 국내 다이닝 문화를 선도하는 레스토랑과의 협업을 통한 발렌타인 17년 아티스트 에디션 2의 위스키 페어링 메뉴를 출시했다.

 

김 전무는 “인터내셔널 스카치 위스키의 성장은 무엇 보다 시간의 주는 가치에 대해 소비자들의 인식이 견인하고 있다”며 “올해 발렌타인은 브랜드 고유의 프리미엄하고 모던한 이미지를 강화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