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시코르의 깜짝 실험··.MZ세대 놀이터로 변신

URL복사

시코르 강남역점, 5년만에 리뉴얼 오픈하며 다양한 체험형 콘텐츠 변신
럭셔리 니치 향수 존 마련··· 에르메스퍼퓸·산타마리아노벨라 등 선보여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시코르의 플래그십 스토어인 강남역점이 5년 만에 변신한다. 새롭게 리뉴얼 오픈한 강남역점은 MZ세대 취향에 맞춰 여러 체험형 콘텐츠를 선보인다. 영업면적 321평(약 1061m2) 3개의 층마다 테마에 맞춰 퍼스널 컬러 진단, 네일 케어 서비스, 럭셔리 니치 향수 존, 화장품 아울렛 코너 등을 마련해 2030세대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더한다.

 

지난 2017년 문을 연 시코르 강남역점은 신세계백화점의 럭셔리 뷰티 브랜드를 백화점 밖에서 처음 선보이면서 큰 화제를 모았다. 특히 시코르 강남역점은 시코르 중에서도 MZ세대가 가장 많은 매장으로 꼽힌다. 시코르의 2030 연령대를 분석해보면 전체 평균이 60% 정도인데, 강남역점은 80%에 달한다.

 

실제로 강남역은 2030대가 가장 많이 찾는 최대 어학원 밀집 지역인데다가 광역 버스 정류장 등이 있어 최고의 트래픽을 자랑한다. 하루 유동인구만 25만명이 넘는 것은 물론, 영화관이나 맛집 등이 즐비해 대표적 상권 중 하나로 꼽힌다.

 

신세계백화점 코스메틱잡화담당 김묘순 전무는 “시코르 강남역점이 5년 만의 리뉴얼을 통해 MZ세대 취향에 맞는 다양한 체험이 가능한 공간으로 변모했다“며 “전통적인 가격 할인 방식의 경쟁보다 시코르만의 차별화 된 뷰티 서비스와 콘텐츠로 진정한 뷰티 플랫폼으로 자리잡겠다”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이 만든 뷰티 편집숍 시코르는 2017년 대구점을 시작으로 처음 문을 열었다. 2030세대들을 위한 공간으로 럭셔리 브랜드부터 SNS 인기 아이템까지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어 화제를 모았다. 최근에는 시코르닷컴과 시코르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미래형 뷰티 플랫폼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