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30대 그룹 여성임원 5년새 2배 증가..사내이사 제자리

상법 개정 여성 사외이사 10배...사내이사 제자리
여성임원 비중 가장 높은 그룹은 카카오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30대 그룹의 여성 임원 비중이 5년 사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여성임원 비중이 3%를 돌파한 이후 5년 만에 2배로 증가한 것이다. 여성 임원 비중이 가장 높은 그룹은 카카오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리더스인덱스가 자산 상위 30대 그룹의 1676개 계열사들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하는 265개 기업들의 임원들을 2018년과 2023년 1분기 기준 임원들을 비교 분석 조사한 결과 2018년 1분기에는 8476명의 임원 중 여성 임원은 271명으로 3.2%의 비중이었다.

 

하지만 5년 후인 올 1분기에는 전체 임원 1만 561명의 임원 중 여성 임원은 726명으로 455명이 증가했으며 전체 임원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6.9%를 차지하며 5년 사이 여성 임원 비중은 3.7%포인트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임원이 1명도 없는 그룹과 기업의 수도 대폭 감소 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에는 여성 임원이 1명도 없는 그룹이 농협, S-Oil, 하림, LS, HDC, 중흥건설, 영풍, HMM 등 8개 그룹이었으나 올해는 HMM 한곳을 제외한 나머지 29개 그룹에 1명 이상의 여성 임원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30대 그룹 계열사 전체에서도 2018년에는 계열사의 71%인 188곳의 기업이 여성 임원 비중이 0%였던 것에 비해 올해는 32%로 86곳에서 여성 임원 비중이 0%인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나머지 179개 기업에서는 1명 이상의 여성 임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8월 자본시장법 개정으로 자산 2조원 이상의 상장 대기업은 특정 성별로만 이사회를 구성하지 못하게 되는 영향을 받아 30대 그룹 계열사들의 사외이사 중 여성 사외이사 비중은 2018년 2.3%인 16명에서 올해 전체 사외이사 854명 중 18.1%인 155명으로 인원은 10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사내이사에서 여성 임원은 900명 중 25명으로 5년 전 720명 중 12명에 비해 수는 증가했으나 비중은 1.7%에서 2.8%로 1.1%포인트 증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그룹의 미등기 임원 중 여성 임원 비중은 2018년 전체 미등기 임원 7069명 중 여성 임원들은 243명으로 3.4%였던 것에 반해 올해 8807명의 미등기 임원 중 여성 미등기 임원은 546명으로 절대 수와 비중에서 각각 2배 가까운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임원 비중이 가장 높은 그룹은 카카오그룹으로 6개 계열사 임원 84명 중 여성 임원은 16명으로 19.0%의 비중으로 5년 전인 2018년 1명의 여성 임원으로 6.3%의 비중에 비해 12.8%포인트나 증가했다. 사내이사에도 정신아 카카오벤처 대표와 이옥선 넵튠 CFO 등 2명으로 사내이사에서 여성 임원 비중도 9.5%를 차지하고 있었다.

 

다음으로 여성 임원 비중이 높은 그룹은 네이버로 138명의 임원 중 여성 임원은 26명으로 18.8%를 차지했다. 네이버는 2018년 2명(14.3% 비중)의 여성 임원에 비해 24명이 증가했으며 비중도 4.6%포인트 증가했다. 다음은 CJ그룹으로 8개 계열사 임원 319명 중 15.0%인 48명의 여성 임원으로 5년 전 전체 임원에서 7.5%의 비중인 17명에 비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 그룹도 11개 계열사 임원 183명 중 25명인 13.7%가 여성 임원으로 30그룹 중 4번째 높은 비중을 나타내며 10% 이상의 여성 임원 비중을 보였다. 신세계 그룹은 5년 전 여성 임원은 11명으로 전체 임원에서 7.9%였으나 5년 사이 5.8%포인트 증가했다.

 

여성 임원의 수가 가장 많은 그룹은 삼성그룹으로 22개 계열사 2097명 중 7.5%인 157명의 여성 임원이 있었으며 2018년 96명인 5.1%의 비중에 비해 2.3%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여성 임원이 많은 그룹은 SK그룹이 88명(7.8%비중), LG그룹이 78명(7.4%비중), 현대자동차 그룹이 69명(4.9%비중), 롯데그룹이 53명(8.5%비중) 순이었다.

 

5년 사이 전체 임원에서 여성 임원 비중이 줄어든 그룹으로는 현대백화점 그룹이 9.5%에서 9.1%로 –0.3%포인트 감소했으며, KT그룹도 6.0%에서 5.2%로 –0.8%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