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배달의민족, 베트남 음식배달사업 4년만에 철수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배달의 민족이 베트남에서 철수한다. 배달의민족이 베트남 음식배달 사업을 철수한다. 베트남내 음식배달업체간 경쟁이 갈 수록 심해지는 등 사업환경이 악화됐기 때문이다. 배달의 민족이 베트남 사업을 철수하기는 는 4년만이다. 배달의 민족은 지난 2019년 베트남 현지 배달 플랫폼 ‘비엣남엠엠’을 인수하며 베트남 음식배달 시장에 진출했다.

 

27일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배민베트남은 다음 달 8일 운영을 중단키로 결졍했다. 배민베트남 측은 베트남 음식배달 시장의 극심한 경쟁을 사업 중단 이유로 꼽았다.

 

배민베트남은 지난 9월에도 수익성 개선을 위해 서비스 지역을 축소하고 인력을 감축한 바 있다. 배민베트남은 베트남 음식배달 점유율 3위 업체다. 시장조사업체 모멘텀워크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베트남 음식배달 기업의 점유율은 ‘그랩’과 ‘쇼피푸드’가 각각 45%, 41%를 점유하고 있다. 배민베트남은 12%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