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세계, 광주종합터미널 부지에 복합형 백화점 건설

쇼핑‧문화‧예술 복합 지역 랜드마크 백화점 짓는다
전국 두번째 규모 백화점···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광주신세계가 광주종합버스터미널에 쇼핑‧문화‧예술 복합형 백화점을 세운다. 이는 광주신세계가 당초 백화점 확장·이전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선택한 차선책이다. 광주신세계는 애초 사업비 9000억원을 들여 현재 백화점 옆 이마트 부지와 옛 모델하우스 부지 등을 합쳐 ‘신세계 아트 앤 컬처 파크’를 건립하기로 방향을 선회한 것이다.

 

27일 광주신세계는 광주종합버스터미널 부지인 현 유스퀘어 자리에 쇼핑‧문화‧예술이 복합된 백화점 ‘광주신세계 아트 앤 컬처 파크(가칭)’을 만든다고 밝혔다. 이날 광주신세계는 광주시, 금호고속과 함께 광주광역시청에서 새로운 백화점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이번 협약으로 광주광역시의 도시경쟁력 강화, 신성장동력축 완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광주신세계 아트 앤 컬처 파크를 신세계 강남점의 ‘품격’, 센텀시티점의 ‘규모’, 도시 복합 문화예술공간이라는 대전 신세계의 장점을 결합한 미래형 백화점으로 재탄생시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강주종합버스터미널에 백화점을 건설하고 이를 쇼핑·문화·예술의 중심을 담당하는 복합문화공간의 거점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다.

 

이를 위해 매장 곳곳에 예술 작품을 선보일 갤러리와 미디어아트월, 대형 서점, 옥상 공원, 루프탑 레스토랑, 펫파크, 초대형 자연 채광 보이드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 광주신세계에 입점된 브랜드 530여 개보다 2배가량 많은 1000여 브랜드가 들어선다.

 

신세계는 광주터미널이 자리한 광천지구에 대해 광주의 원도심과 글로벌 업무중심지로 변모할 상무지구, 광역 교통 중심지 송정지구 등 신도심을 잇는 광주광역시의 새로운 원동력이 될 허브라고 했다. 이 곳에 새롭게 탄생할 랜드마크 백화점은 연간 터미널 이용객 480만명과 무진대로의 풍부한 유동인구로 사업 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광주버스종합터미널은 상업용지로 분류되지만, 터미널로만 활용하기 때문이다. 광주버스종합터미널 부지는 상업용지이지만, 터미널 부지로만 활용할 수 밖에 없어 광주신세계가 결정을 내지지 못했고 광주시의 결단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광주시가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통 큰 결단을 내리면서 이 문제는 일단락 됐다.

 

다만 유스퀘어 임차 대금 및 구체적인 착공계획은 아직 미정이다. 광주신세계는 금호터미널과 백화점 건물·부지에 대한 임차기간을 연장하며 쓰고 있다. 임대차 기간은 2033년까지로 10여년가량 남았고, 보증금은 5270억원이다. 광주신세계는 기존 올해 하반기에 착공해 2026년 완공할 예정이었지만 논의가 길어지며 착공 시기도 늦춰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동훈 광주신세계 대표는 “광주종합버스터미널 부지에 랜드마크 백화점을 짓는 새로운 개발 계획으로 광주 도심경쟁력을 높이고 144만 광주시민이 자부심을 느낄 지역 최대·최고 수준의 시민공간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