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하이트진로, 영국 가정채널 주류시장 공략 박차

‘세인스버리’, ‘세인스버리 온라인’, ‘오카도’ 등 온오프라인 과일리큐르 입점
최근 3년간 영국 소주 수출량 연평균 약 73% 증가하는 등 현지 판매 확산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하이트진로가 영국 대형 유통채널과 온라인 소주 판매 확대에 팔소매를 걷고 나섰다. 하이트진로는 영국 슈퍼마켓 ‘세인스버리’ 88개 매장과 온라인 몰 ‘세인스버리 온라인’, ‘오카도’에 과일리큐르 2종을 입점하며 현지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

 

세인스버리는 영국 슈퍼마켓 체인 중 두 번째로 큰 규모로 1,400개의 매장을 운영하며, 2022년 기준 영국 시장점유율 15.2%를 차지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세인스버리와 온라인 채널에 진로 제품을 입점하며 가정 시장을 통한 영국 현지화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하이트진로의 영국 소주 수출량은 최근 3년간 연평균 약 73%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는 등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특히, 하이트진로 영국 현지 거래선 출고 자료 기준* 2022년 현지인 판매 비율은 77%를 기록하였다. 하이트진로가 최근 영국 대표 뮤직페스티벌 공식 후원, 현지 외식 프랜차이즈와 협업을 진행하는 등 영국 시장 내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해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에 나서며 진로가 현지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영국 가정 채널 공략을 위해 과일리큐르 중 현지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청포도에이슬과 복숭아에이슬의 6본입 패키지를 세인스버리 88개 매장에서 판매한다. 하이트진로는 또 11월부터 온라인으로도 채널을 확대하며 판매를 가속화하기 위해 ‘세인스버리 온라인’과 영국 대형 온라인 몰 ‘오카도’에 과일리큐르 2종의 20본입을 입점해 판매 중이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전무는 “과거 판매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았던 유럽 시장이 최근 급성장하며 현지인 중심 음용이 확대되는 것은 소주세계화에 한발 더 다가간 것으로 의미가 있다”며 “온-오프라인 채널을 계속해서 강화해 나갈 것은 물론, 유흥 채널에서 다양한 브랜드 홍보 활동도 적극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