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1번가, 창사 이래 첫 희망퇴직

만 35세 이상·5년차 이상 근무자 대상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11번가가 희망퇴직을 단행한다. 11번가가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는 것인 창사 이래 처음이다. 11번가는 SK스퀘어가 운영하는 이커머스 기업이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11번가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오는 12월 8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서를 받는다.

 

희망퇴직 신청 대상은 만 35세 이상, 5년 이상 근무자ㄷ. 희망퇴직이 확정된 직원의 경우엔 위로금으로 4개월분 급여를 받게 된다. 구성원들 자발적 신청을 기반으로 희망퇴직을 진행 중이라 규모 등은 정해놓지 않았다

 

앞서 11번가는 지난 27일 개인 커리어 전환과 회사 성장을 위한 차원에서 특별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내용을 공지한 바 있다. 11번가 측은 이번 희망 퇴직에 대해 “출범 5년 이후 다음 진로를 준비하는 구성원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오로지 구성원의 자발적 신청에 기반해 운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11번가는 지난 2018년 국민연금과 새마을금고,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에이치앤큐(H&Q) 코리아 등으로 구성된 나일홀딩스 컨소시엄으로부터 5년내 기업공개(IPO)를 조건으로 5000억원을 투자받았다. 하지만 IPO시장 침체와 실적 악화 등을 이유로 기한내 약속을 지키지 못한 가운데 SK스퀘어는 11번가의 지분 매각을 시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