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성전자 이재용, "미래형 신사업 발굴" 주문

URL복사

"선두기업 책임감 갖자"…선진국형 미래 먹거리 발굴 박차
세트부문 사장단과 6G, AI 연구개발 현황 등 미래 전략 점검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장단을 향해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는 신사업 발굴을 주문하고 나섰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6일 서울 우면동 삼성리서치에서 세트부문 사장단회의를 주재하고 차세대 6G 통신 기술과 인공지능(AI) 연구개발 현황 등 미래 중장기 전략을 점검했다.

 

이 부회장은 회의에서 ▲차세대 통신 기술 연구 경과 ▲서버용 기술 확보 ▲AI 기술 제품 적용현황 등을 보고 받았다. 이날 회의엔 김현석 CE부문장, 고동진 IM부문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세바스찬 승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및 각 사업부담당 사장들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미래성장 동력 확보 차원에서 마련된 자리라고 삼성전자 측은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최근 '신사업 발굴을 통해 사업을 확장하고 회사를 성장시키는 것은 당연한 책무'라며 사명감을 갖고 회사와 산업 생태계를 키워가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8년 AI, 5G, 전장용 반도체 등 4차 산업혁명 구현에 필수적인 핵심 기술을 삼성의 '미래육성사업'으로 선정하고 신사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부회장이 이날 찾은 삼성리서치는 산하에 ▲글로벌 AI센터 ▲차세대통신 연구센터 ▲소프트웨어혁신센터 등을 두고 있으며 미래 유망 분야의 선행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을 담당하고 있다.

삼성리서치는 또 ▲AI 분야에서는 AI를 접목한 스마트폰, TV, 가전제품 기능 혁신 ▲차세대통신 분야에서는 6G 핵심기술에 대한 연구 등이 이뤄지고 있다.

 

이 부회장은 5일에는 수원사업장에서 네트워크장비 생산라인을 점검하고 글로벌기술센터(GTC)를 찾아 생산기술 혁신 회의를 주재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미래기술 확보는 생존의 문제이며 변화를 읽어 미래를 선점하고 오로지 회사의 가치를 높이고 사회에 기여하는데 전념하자“며 ”선두기업으로서 몇 십배, 몇 백배 책임감을 갖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