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SK하이닉스, '사회적 가치 창출' 프로젝트 박차

URL복사

‘SV 2030’ 로드맵 통해 ‘환경’, ‘동반성장' 등 구체화
SK 최태원, "사회와 공감...기업가 정신 필요" 주문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SK하이닉스가 사회적 가치 극대회 작업에 팔소매를 걷고 나선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평소 강조한 사회적 공감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기업가 정신을 실천하기 위한 SK하이닉스의 실천 프로젝트 일환이다.

 

SK하이닉스가 7일 사회적 가치 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한 중장기 추진 계획인 ‘SV 2030’ 로드맵을 제시했다. ‘SV 2030’ 로드맵은 ‘환경’, ‘동반성장’, ‘사회 안전망’, ‘기업문화’ 등 4대 SV 창출 분야를 정하고 각각 2030년까지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를 구체화한 것이다.

 

앞서 최태원 SK 회장은 신년사에서 “사회와 공감하며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김윤욱 SK하이닉스 지속경영담당은 “최 회장의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라는 화두와 연계하여, 향후 10년간의 사회적 가치 창출 중장기 목표를 구체화하는 선언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지속경영담당은 “SV,ESG가 SK그룹 차원에서 추진중인 파이낸셜 스토리의 중요한 축인 만큼,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해 SV 2030을 실천해 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기업의 역할과 고민이 이번 선언에 담겼다”고 덧붙였다.

 

SK하이닉스는 그동안 SV 2030을 구체화하기 위해 이해관계자들의 기대와 요구를 장기간 수렴해 왔고, 동시에 글로벌 기업들의 SV, ESG 활동 트렌드를 연구했다.

 

이번 선언은 환경 분야의 ‘그린 2030’, 공급망 동반성장 분야 ‘어드밴스 투게더’, 사회적 역할 수행의 ‘사회 안전망‘, 그리고 구성원 육성과 다양성,포용성에 기반한 문화를 포괄하는 ‘기업문화’까지 총 4개의 영역으로 구체화했다.

 

이중 환경의 경우엔 오는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을 제로화하고 대기오염물질 추가 배출도 제로한다는 것이다. 또 폐기물 매립 제로등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동반성장 부문에선 소재, 부품, 장비 등 이른바 소부장 협력사의 역량을 높여 한국 반도체 산업 전반의 경쟁력을 키워가기로 했다. 반도체가 국가경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큼, 협력회사들과의 상생을 통해 반도체 생태계를 활성화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협력회사 대상 기술협력 누적 투자 3조원 달성, ‘위두테크 센터3’ 참여 협력사 전체의 매출 증대에도 힘을 보탠다는 방침이다.

 

SK하이닉스는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국민의 안전과 생계 위협에 대비하는 한편 취약계층 지원에도 적극 나서기로했다. 비상 상황에서 기업이 수행하는 역할 체계를 만들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별도의 기금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