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KT&G, 세계 100개국 담배시장 진출

URL복사

공격적인 해외 마케팅 통해 ‘글로벌 빅4’ 담배기업으로 도약
맞춤 전략으로 해외 진출 103개국 달성, 글로벌 영향력 키워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KT&G는 해외 진출 100개국을 돌파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코로나19발 굴로벌 불황에도 불구하고 현지 비대면 프로세스를 통해 23개국을 신규 개척하는 데 성공했다. KT&G는이에 힘입어 총 103개국 진출하는 성과를 이뤘다.

 

KT&G는 또 신규 진출국 중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시장을 집중 육성, 연간 판매량이 1억 개비 이상인 5개국을 확보하는 쾌거를 이뤘다. KT&G는 글로벌 초슬림 1위 담배인 ‘에쎄’를 현지 담배시장 특성에 맞게 출시하는 대표 브랜드 육성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같은 현지화 전략으로 에쎄는 몽골에서 판매량 1위를 달성하고 있다. 세계 2위 담배 소비국인 인도네시아에서는 현지 담배에 일반적으로 쓰이는 정향을 활용한 에쎄 등을 선보여 지난해에만 40억 개비 이상이 팔렸다. ‘보헴’, ‘타임’ 등 레귤러 담배 브랜드도 국가별 맞춤형 제품군을 강화하며 진출 국가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글로벌마케팅부’ 등 5개 부서와 팀을 신설하고, 해외법인 지원 조직도 세분화하는 등 해외 마케팅·영업 역량을 강화했다. 이같은 전략을 통해 아프리카 및 중남미 지역 등을 성공적으로 개척했다.

 

KT&G는 향후 해외법인 추가 설립은 물론 신시장 개척을 통해 유통 커버리지를 확대하고, 기존 진출국의 현지 마케팅을 강화해 양적, 질적 성장을 함께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영업·마케팅·제조 등 분야별 투자를 확대하면서 글러벌 담배시장 영향력을 키워나간다는 방침이다.

 

백복인 KT&G 사장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해외 시장의 성장 기회를 적극적으로 포착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저력을 발휘했다”며 “오는 2025년 글로벌 톱4 비전 달성을 목표삼아 해외 담배시장 개척을 더욱 가속화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기업 반열에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