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홈술족 늘면서 소용량 와인 불티

URL복사

롯데칠성, 750㎖ 미만 소용량 와인 매출 12% 성장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홈술, 혼술이 늘어나는 가운데 750㎖ 미만의 소용량 와인이 인기 상한다. 작년 1~11월 와인 총 수입량은 3만9000t, 수입액은 2600억원 가량을 기록했다. 이는 사상 최고 기록이.

 

이같은 와인 시장의 성장과 함께 롯데칠성음료의 750㎖ 미만 소용량 와인 매출은 지난해 할인점, 편의점 등의 유통채널을 중심으로 월평균 12%의 성장했다.

 

롯데칠성음료는 2000년대 초부터 소비자 음용 편의와 선택의 폭을 늘리리기 위한 와인을 출시하고 있다. 와인 용량인 750㎖ 제품보다 적은 375㎖의 ‘하프 보틀’ 와인이 대표적인 케이스다.

 

홈술, 혼술의 트렌드를 반영해 187㎖, 200㎖, 375㎖ 등 다양한 용량의 소용량 와인 40여종을 운영하고 있다. 또 통상 와인 1병 용량(750㎖)으로 4종의 와인을 즐기는 ‘옐로우테일 187㎖ 4종 패키지’를 선보인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편의점 세븐일레븐의 지난 12월 소용량 와인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170%로, 이는 코로나 19로 인한 홈술, 혼술 목적의 소용량 와인 수요 증가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소주와 맥주가 주를 이루던 식당, 술집에서의 음주가 줄고, 상대적으로 다양한 주종 선택이 가능한 가정내 음주가 늘어난 결과이며, 이러한 트랜드는 올 한해도 계속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