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 노후아파트 전세가격 상승...매물 품귀

URL복사

20년 이상 노후 서울 아파트 전세지수 3개월 상승
전체평균 103.3으로 2017년 대비 지속적 우상향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20년 이상된 서울지역 노후아파트 전세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전세물량이 부족해지면서 우선 잡고 보자는 심리가 작용한 게 가격 상승의 주된 이유다.

 

한국부동산원 주간아파트 지난해 4분기 가격동향조사 결과 서울시내 20년을 넘은 아파트들의 전세지수는 지난 3개월간 지속 상승했다 전체평균은 103.3을 기록했다. 이는 2017년 12월4일을 100.0의 기준치를 상회하는 숫자다.

 

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구 등의 서남권의 누적 전세지수는 타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하지만 동남권 지수는 상대적으로 낮은 숫자를 보였다.

 

서남권에 위치한 단지들의 건축연도가 20년이 지나면서 노후아파트 매매대상으로 집계된 영향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특히 양천구 신정동 신트리는 준공 이후 작년 20년을 넘겼지만 전세시장 매물부족으로 전세값은 지속 상승했다.

 

저금리 기조에 주택공급형태가 월세로 전환되고 강력한 부동산 정책에 매도로 가는 시장 트렌드가 원인으로 꼽힌다. 서울지역 전통의 강호로 불리는 서초·강남·송파·강동구를 포함한 동남권은 서남권역보다 전세지수는 낮았다.

 

동남권은 강남택지개발 이후 일부 지역이 재개발 되면서 노후아파트가 타권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상황이다. 노후아파트 보다는 "상대적 강남 신축 주택"에 수요가 집중되는 이유로 풀이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올해 공급매물이 작년보다 16% 가량 감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