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가계보유 주식 ‘1000조원’ 첫 돌파

URL복사

한국은행, ‘2분기 자금순환’ 통계 ...주식 비중도 최대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올해 2분기 가계 보유 주식 잔액이 처음으로 1000조원을 돌파했다. 가계 금융자산에서 국내 주식이 차지하는 비중도 처음으로 20%를 넘겼다. 이기간 가계의 주식투자 규모는 30조원 가까이 늘었다. 하지만 여윳돈은 오히려 40조원 가량 줄면서 빚을 내서 주식 투자하는 ‘빚투’가 뚜렷하다는 점을 드러냈다.

 

8일 한국은행의 올해 ‘2분기 자금순환(잠정)’ 통계에 따르면 개인사업자를 포함한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 운용액은 24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62조8000억원)대비 38조원 가량 급감한 금액이다. 순자금운용은 예금, 채권, 보험, 연금 준비금으로 자금운용 부문에서 금융기관 대출금을 뺀 금액으로, 여윳돈으로 해석된다.

 

가계는 이 순자금 운용액이 플러스(+) 상태에서 여윳돈을 예금이나 투자 등의 방식으로 다른 경제주체에 자금을 공급한다. 가계 여유자돈 급감은 굴리는 돈보다 빌린 돈이 늘었기 때문이다.

 

특히 전년동기 대비 자금운용이 감소하고 자금조달이 늘어나 순자금운용이 축소했다. 한은은 민간 소비가 살아나고 주택투자도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빚을 끌어다 쓰면서 2분기 가계 자금조달 규모는 1년전(46조4000억원)에 비해 9조6000억원 늘어난 56조원으로 커졌다. 반면 운용 규모는 80조5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109조2000억원에서 28조7000억원이 감소했다.

 

가계의 국내 주식(거주자 발행주식 및 출자지분) 투자는 29조2000억원이 늘었고, 해외주식은 2조8000억원어치를 취득했다. 이에 2분기 말 기준 가계가 보유한 주식 잔액은 1031조9000억원으로 사상 처음 1000조원을 넘었다.

 

방중권 한은 경제통계국 자금순환팀장은 “1분기 말과 비교해 2분기 말 코스피가 7.7% 오른 영향”이라고 설명했다.가계는 2분기 국내외 주식에만 32조원의 자금을 운용했다. 거주자 발행 주식 및 출자지분(국내주식) 29조2000억원어치와 해외주식 2조8000억원어치를 취득했다.

 

2분기말 기준 가계가 보유한 주식 잔액은 1031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국내주식 968조3000억원과 해외주식 63조6000억원 규모로, 사상 처음 1000조원을 넘어섰다.

 

가계 금융자산내 주식과 투자펀드의 비중은 지난 1분기(20.3%) 처음 20%를 넘겼다. 이후 2분기에 21.6%를 기록하며 다시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해 2분기 이후 5분기 연속 증가세다. 반면 예금과 채권(40.5%,2.7%) 비중은 1분기(41.0%, 2.9%) 보다 각각 줄어들었다.

 

이기간 가계의 금융 부채대비 금융자산 배율은 2.22배로 전분기(2.21배)보다 소폭 상승했다. 가계의 금융자산 잔액은 4784조3000억원, 금융부채 잔액은 2159조9000억원으로 각각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