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4분기 지방아파트 4.5만가구 분양…1년새 8600가구 늘어

URL복사

3분기 청약 경쟁률 상위 10곳 가운데 5곳 지방
부동산 비규제 풍선효과 기대 지역 인기 급상승
지역 첫 주상복합, 브랜드, 대단지 등 특색 갖춰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지방광역시 및 중소도시에서 12월까지 4만5000여 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지난 3분기 전국 아파트 청약 경쟁률 상위 10곳중 5곳을 지방 지역에서 차지한 데다 청약 및 대출 등 부동산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알짜 단지들이 분양을 앞둬 관심이 쏠린다.

 

부동산 분석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10월과 12월중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서 임대와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4만5660가구 아파트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3만7034가구보다 8626가구가 증가한 수치다. 지역별로는 △지방광역시 1만8162가구 △지방중소도시 2만7498가구 등이다.

 

올 3분기 지방 분양시장은 지방 중소도시 비규제지역을 중심으로 높은 경쟁률을 거두며 뜨거운 열기를 보였다. 경남 창원 마산회원구에서 분양한 ‘창원 롯데캐슬 센텀골드’는 70.58대 1을 기록했다.

 

또 충남 아산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모종 네오루체’는 61.27대 1의 경쟁률을 거뒀다. 이뿐 아니다. ‘더샵디오션시티2차’ 58.77대 1, ‘군산 호수공원 아이파크’ 55.79대 1 등 수도권 못지않은 인기를 보였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 이사는 “과거 지방 청약시장이 광역시를 중심으로 이뤄졌다면, 현재는 비규제지역 풍선효과가 기대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뜨거운 청약 열기를 보이고 있다”라며 “지방은 지역별 양극화가 심하므로 청약 시 미래가치를 따져보고 선별 청약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