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성화재, ‘다이렉트 운전자보험’ 인기몰이

URL복사

보험 가입자 35만명 돌파...최근 1년새 23% 급증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삼성화재 다이렉트 운전자보험이 인기다. 삼성화재에서 판매하는 다이렉트 운전자보험 가입 고객이 35만명을 돌파했다. 최근 1년간 가입자 증가율도 20%를 웃도는 등 증가세가 뚜렷하다.

 

2010년 업계 최초로 인터넷 전용 다이렉트 운전자보험을 출시한 삼성화재는 꾸준한 고객의 사랑에 힘입어 2016년 10만명, 2019년 20만명을 돌파했고, 올핸 누적 가입자수 35만명을 기록했다. 특히 최근 1년 간은 가입 고객수가 23.0% 증가하며 다이렉트 운전자보험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운전자보험은 상해로 인한 사망 및 각종 자동차 사고와 관련된 비용손해 등을 보장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가입시 ▲운전자 벌금(대인·대물) ▲교통사고처리지원금 ▲변호사선임비용 등을 보장 받을 수 있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운전자보험은 지난 9월 자동차변호사선임비용 특약의 가입금액과 보장범위를 확대했다. 이번 특약 개선으로 검사에 의해 약식기소 되었으나 피보험자의 약식명령결과에 불복하고 정식재판을 청구하는 경우에도 보장받을 수 있게 됐다.

 

삼성화재가 다이렉트 운전자보험 가입고객 대상 소비자 조사에서 총 3018명의 참여자중 2892명이 만족 또는 매우 만족을 선택하며 95.8%의 고객이 운전자보험 가입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가입 결정 사유를 묻는 질문에는 ▲인터넷 가입의 편의성(52.1%) ▲브랜드 신뢰도(45.6%) ▲저렴한 가격 및 빠른 보상서비스(38.8%) 순으로 답했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운전자보험은 오프라인 대비 보험료가 합리적인 장점이 있다. 또한 자사 자동차보험 고객이 가입할 경우 매월 5%의 보험료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삼성화재 다이렉트는 PC와 모바일 앱을 통해 야간, 휴일 관계없이 24시간 365일 상품가입 및 계약관리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홈페이지에서 보험료를 계산해도 가입권유 전화를 하지 않는 '콜프리' 정책 역시 고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삼성화재 한 자는 "그동안 삼성화재 다이렉트 운전자보험을 사랑해준 많은 고객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며 "앞으로도 운전자보험을 비롯하여 다른 상품들도 많이 찾아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