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케이뱅크,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금리인하

URL복사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케이뱅크는 중·저신용자 대상 대출 상품 금리를 일제히 내린다고 11일 밝혔다. 해당 상품은 '신용대출 플러스'와 '신용대출', '마이너스 통장' 등 세 가지이다. 먼저 ‘신용대출 플러스’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모든 구간에 대해 금리를 인하했다. 이 상품은 직장인과 개인사업자, 중저신용자 등 다양한 고객이 이용 가능하며, 대출한도는 최대 1억원이다.

 

특히 케이뱅크는 '신용대출 플러스' 중저신용자 고객군에 대해 이전보다 최대 3.27%포인트까지 금리를 낮췄다. 이에 따라 11일 기준 신용대출 플러스의 최저 금리는 3.58%로 조정된다. '신용대출'과 '마이너스 통장' 상품의 경우 중저신용 고객군의 대출 금리를 1.5∼2.3%포인트가량 낮췄다.

 

다만 가계부채 관리 강화 차원에서 고신용자 신용대출 금리를 소폭 인상하고, 마이너스 통장은 지난 6일부터 고신용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대출을 중단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중저신용자의 이자 부담 경감을 위해 금리를 내렸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