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종근당, 알제리에 380억원 규모 항암제 수출

URL복사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알제리 최대 국영 제약사 사이달와 3200만 달러(377억5680만원) 규모의 수출 계약 맺었다. 이에따라 종근당은 오는 2026년까지 향후 5년간 인도네시아 현지공장에서 생산해 알제리에 수출하게 된다.

 

종근당은 인도네시아와의 합작법인을 세운 ‘CKD OTTO’가 알제리 최대 국영 제약사 사이달와 3200만 달러(377억5680만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1차 물량을 출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CKD OTTO는 2026년까지 향후 5년간 인도네시아 현지 공장에서 생산하는 항암주사제를 알제리에 수출한다. 사이달은 종근당과 수출 계약을 맺은 후 알제리 현지에서 품목 허가를 마쳤다. 이번에 수출된 항암제는 입찰을 통해 현지 병원에 즉시 공급될 예정이다.

 

백인현 CKD-OTTO 대표는 “CKD OTTO의 항암제 공장은 인도네시아 최초로 할랄 인증을 획득한 항암제 공장”이라며 “알제리를 시작으로 향후 20억 인구에 달하는 이슬람 국가 진출을 본격화하겠다”고 말했다.

 

CKD OTTO는 종근당과 인도네시아 제약사인 OTTO의 합작법인이다. 이 회사는 지난 2015년 9월 설립됐다. CKD OTTO는 지난 2019년 현지에 1만2588㎡ 규모의 항암제 공장을 준공하고,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GMP 승인을 획득했다. 또 인도네시아 이슬람 최고의결기구인 울레마협의회(MUI)로부터 할랄(HALAL) 인증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