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유통업계, 콕 집은 ‘핀셋마케팅’으로 소비자 취향 저격

URL복사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기업들이 최근 특정 소비자층을 적극 공략하는 ‘핀셋 마케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핀셋 마케팅’은 타깃이 되는 소비자를 불특정 다수에서 훨씬 촘촘하게 설정해 이들을 위한 맞춤형 마케팅 활동을 선보이는 것을 의미한다.

 

핀셋 마케팅은 주로 하이엔드 브랜드로 분류되는 고급 자동차나 명품 브랜드에서 주로 VIP 고객을 위해 사용되었으나 최근에는 식음료 브랜드와 패션 브랜드 등 유통업계 산업 전반으로 확산되는 분위기다. 이를 통해 보다 높은 만족감으로 소비자 참여도와 관심을 이끌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한국 소비자의 환경에 대한 관심에 맞춰 한국에서 최초로 선보인 무라벨 제품이 있는가 하면, 반려동물 인구 1500만 시대를 맞아 ‘펫펨족’을 겨냥한 서비스와 제품, 젊은 세대의 취미 트렌드에 맞춘 굿즈 등이 눈길을 끈다.

 

환경을 대하는 한국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에 맞춰 전세계중 한국 소비자에게 최초로 공개된 제품이 있다. 지난 10월 코카콜라는 전세계 최초로 컨투어병 디자인을 적용한 무라벨 페트 제품 ‘코카콜라 컨투어 라벨프리’를 한국에서 출시했다. 글로벌 본사와 함께 개발된 ‘코카콜라 컨투어 라벨프리’는 한국 소비자들의 높은 환경에 대한 관심에 맞춰 전 세계 코카콜라중 한국에서 가장 먼저 선보이게 됐다.

 

라벨을 제거함으로써 사용되는 플라스틱의 양을 줄이고 소비자 편의성까지 높였다. 소비자가 음용 후 분리배출을 위해 따로 라벨을 제거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인 것. ‘코카-콜라 컨투어 라벨프리’는 코카-콜라와 코카-콜라 제로 2종(370ml) 선보인다. 두 제품을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코카-콜라 오리지널은 빨간색 뚜껑을, 코카-콜라 제로는 검은색 병뚜껑을 사용했다.

 

SPC삼립와 농심 켈로그는 이색적인 맛과 즐거움을 추구하는 젊은 세대를 위해 다양한 이색 제품을 선보였다. SPC삼립은 최근 매운맛을 선호하는 소비자를 위해 매콤한 고추장과 부드러운 생크림을 더한 ‘로제호빵’, 미국 내슈빌 지역의 핫치킨을 모티브로 알싸한 고추 맛을 내는 ‘내슈빌 호빵’, 농심과의 컬래버레이션 일환으로 매콤한 비빔면 ‘배홍동’ 소스를 활용한 ‘배홍동 호빵’ 등을 출시했다.

 

SNS에서 입소문을 타고 이색 트렌드로 떠오른 맛을 적용한 제품도 출시했다. ‘민초단 트렌드’에 걸맞는 ‘민트초코 호빵’, 할매 입맛을 반영한 해표 협업 ‘들기름 매콤왕 호빵’과 ‘참기름 부추왕 호빵’ 등이다. 레트로 감성을 자극하기 위해 2000년대 추억의 캐릭터 ‘홀맨’을 활용한 ‘꿀씨앗 호빵’과 ‘단호박치즈호빵’, ‘구름소다 호빵’ 3종도 선보였다. 1인 가구 트렌드를 겨냥한 1개입 포장 식사용 호빵인 ‘한돈고기 호빵’, ‘고기가득만빵’, ‘찜갈비 호빵’ 등도 출시했다.

 

켈로그는 신제품 첵스 팥맛의 출시는 16년간 소비자들의 끊임없는 요청으로 신제품 첵스 팥맛 한정 판매에 돌입했다. 첵스 팥맛은 전북 고창에서 생산되는 국내산 팥 100%를 사용하여 팥맛의 풍미를 그대로 담았고, 여기에 새알심을 연상시키는 하얀 마시멜로우를 넣어 마치 어릴 적 할머니가 손수 만들어 주시던 달콤하고 진한 단팥죽과 같은 추억의 맛을 느끼게 해 준다.

 

올해도 지속되고 있는 ‘다꾸(다이어리 꾸미기)’ 취향을 저격하는 굿즈 출시도 활발하다. 배스킨라빈스는 ‘다꾸’를 즐기는 소비자 취향을 겨냥해 문구 전문 브랜드 모나미와 협업해 ‘2022 컬러펜 다이어리 세트’를 출시했다. 해당 제품은 다이어리에 배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 맛을 매칭한 10가지 색상의 펜, 해피앱 전용 ‘배스킨라빈스 베스트 메뉴 3종 1+1 쿠폰’으로 구성됐다.

 

세븐일레븐도 젊은 세대에게 인기가 많은 캐릭터인 무직타이거를 활용한 뚱랑이 플래너 키트 증정에 나섰다. 세븐일레븐의 모바일 앱에서 크리스마스 케이트 5종을 예약 주문하면 선착순 3000명에게 무료로 증정한다. 뚱랑이가 편의점 덕후 콘셉트로 등장하며, 친환경 인증 종이를 사용한 다이어리와 더불어 떡메모지, 마스킹테이프, 스티커 등 3만원 상당의 다이어리 꾸미기 아이템도 구성됐다.

 

커피빈은 국내 카페 프랜차이즈 최초로 펫 회원제 서비스를 출시했다.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반려동물의 생년월일과 성별, 견종·묘종을 입력하면 '펫민번호(펫+주민등록번호)'가 담긴 '펫플카드'가 발급된다. 이 계정으로 반려동물 관련 상품 구매 시 해당 카드에 스탬프가 적립돼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재 해당 서비스는 5개점에서 시범 운영되고 있다.

 

CU도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 ‘정성 가득 한그릇 3종(삼계탕, 오리탕, 북어탕)’을 출시했다. 닭가슴살, 인삼, 당근 등을 사용해 사람이 섭취해도 무리가 없다는 설명이다. 파우치 형태의 패키지에 담아 원하는 양만큼 제공한 뒤 남은 내용물을 보관할 수 있다.

 

풀무원건강생활은 지난해 반려동물 건강먹거리 브랜드 ‘아미오’를 론칭하고 최근 관절과 뼈, 눈과 눈물, 장 및 소화, 피부와 모질 관리를 할 수 있는 건강식 4종을 선보였다. 4가지 건강고민에 맞춘 기능성 원료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