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하우징

전체기사 보기

올해 세종·대전 등 충청권 4.1만여가구 분양

작년 세종·대전 이어 천안·아산·계룡·공주 등도 청약 열기 미분양 무덤 불리던 충청권 부동산시장 청약 인기 세종·대전 집값 상승으로 충청권 부동산시장 후끈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올 한해 세종, 대전 등 충청권에서 4만1000여 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지난해 7월 ‘세종 천도론’ 여파로 세종과 대전은 물론 인접 지역인 천안, 청주, 아산, 계룡, 공주 등 충청권 중소도시까지 청약 열기를 보여 신규 분양 단지에 관심이 쏠린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충청권에서 연말까지 총 5만453가구(임대 제외) 중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4만1857가구가 일반분양 공급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물량인 3만1900가구 대비 31.21%(9957가구) 증가한 물량이다. 지역별로는 △충남 1만6575가구 △충북 1만1309가구 △대전 1만1273가구 △세종 2700가구 등이다. 지난해 세종과 대전은 전국에서 가장 뜨거운 지역으로 부동산 시장을 달궜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청약 경쟁률 상위 10개 단지 중 2개 단지가 각각 세종과 대전에서 나왔다. 특히 대전은 공급된 9개 단지가 모두 순위 내 마감됐다. 이중 8개 단지가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집값도 크게 뛰었다. 지난 한 해 동안 세종시의 3.3㎡당 평균 매매가는 약 47.95%(1,174만원→1,737만원) 상승해 전국에서 큰 상승폭을 보였으며, 대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