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하우징

전체기사 보기

'강남·서초·용산' 서울아파트 ‘톱3’...송파 4위로 밀려

‘강남3구’중 송파구 4위로 밀려...성동·마포·광진·양천 순…평당 5000만원↑ 9월 용산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 6120.1만원...송파구 6102.6만원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강남구, 서초구, 용산구 등이 서울에서 아파트 가격이 가장 비싼 곳으로 나타났다.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등 이른바 강남 3구로 불리던 서울권 톱3의 위상이 올해들어 달라진 셈이다. 송파구와 용산구가 자리바꿈한 것이다. 이는 송파구 일대 아파트 매매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강남권 3위 자리를 용산구에 내줬기 때문이다. 3일 KB부동산 1월 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 1위는 강남구로 8727.5만원으로 집계됐다.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4874.7만원인 것과 비교하면 무려 4000만원 가량 높은 금액이다. 서초구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8555.2만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다음은 용산구가 6661만원으로 3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1월에는 강남구와 서초구, 송파구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각각 8338.4만원, 7605.5만원, 6108.6만원을 기록, 나란히 톱3를 차지했다. 용산구는 5849.2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9월 용산구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6120.1만원을 기록한 반면 송파구는 6102.6만원으로 집계, 용산구와 송파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