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리콜·리뷰

전체기사 보기

코로나19發 설명절 풍속도 변화 예고

롯데멤버스, 성인 1500명 설문, 국민 10명중 6명 “설명절 가족끼리” 올해 설 선물 트렌드 ’건강’, ‘보양’ 등 건강관련 상품 집중화 뚜렷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코로나19가 설명절 풍속도까지 바꿔놓고 있다. 국민 10명중 6명이 이번 설 명절엔 코로나19발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가족끼리 보내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설 선물도 대부분 건강에 효과적인 상품을 선호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건강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롯데멤버스는 최근 리서치 플랫폼 라임을 통해 전국 성인 남녀 1500명을 대상의 ‘2021년 설 선물 계획’ 설문조사 결과 내용이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58.9%가 거리두기 단계가 현행대로 유지되거나 격상될 경우 2021년 설 명절은 ‘가족끼리만 보내겠다’고 응답했다. ‘평소보다 적은 수의 친척들과 모이겠다’는 응답은 26.6%, ‘혼자 지내겠다’는 응답은 9.3%였다. 또 ‘가족∙친척이 모두 모일 것’이라는 응답은 5.2%에 불과했다. 거리두기가 완화돼도 응답자 56.3%가 가족끼리만 보낼 것이라 답했다. 명절 선물 금액에 있어 코로나가 미친 영향은 ‘변화가 없다(거의~전혀)’는 응답 비중이 40.8%로 나타났다. ‘변화가 있다(약간~매우)’는 응답은 20.8%였다. 반대로, 선물 품목에 대한 영향은 ‘변화가 있다(약간~매우)’가 44.5%, ‘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