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진그룹 임원 승진 인사…조원태 회장 여동생 조현민 한진 사장 승진

URL복사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한진그룹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막내 여동생 조현민 ㈜한진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임명하는 등 2022년도 임원 승진 인사를 12일 단행했다. “물컵갑질‘ 사태의 주역인 조현민 신임 사장은 지난 2020년, ㈜한진 마케팅 총괄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한 뒤 약 1년여 만에 최고경영자(CEO) 자리에 오른 셈이다.

 

한진그룹은 류경표 ㈜한진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발령해 지주회사인 한진칼 사장으로 전보했다. 이승범 대한항공 부사장은 한국공항 사장으로 승진 임명했고 박병률 대한항공 상무를 진에어 전무로, 권오준 대한항공 상무를 정석기업 전무로 각각 승진 임명했다.

 

한진그룹은 이번 승진 임명에 따라 류경표 한진칼 사장, 이승범 한국공항 사장, 박병률 진에어 전무, 권오준 정석기업 전무를 각각 각사의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안교욱 한진관광 상무도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한진그룹은 추후 이사회 및 주주총회 의결 등 각사의 정해진 절차를 거쳐 이들을 정식 대표이사로 선임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한진그룹은 조현민 ㈜한진 부사장과 노삼석 ㈜한진 부사장을 각각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이에 따라 ㈜한진은 기존 노삼석 사장과 류경표 사장의 각자 대표이사 체제에서 노삼석 사장의 단독 대표이사 체제가 된다.

 

한진그룹은 “조현민 사장은 ㈜한진의 미래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만들어나가고 있고 특히 물류사업에 IOT, AI 등 새로운 트렌드를 접목했으며 업계 최초로 물류와 문화를 결합한 로지테인먼트를 구축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한국공항 유종석 전무와 최정호 진에어 전무는 각각 대한항공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한편 이번 한진그룹 임원인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장기화된 경영환경 악화를 타개할 수 있도록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대한항공의 경우 아시아나항공과의 기업결합심사 진행 경과에 따라 추후 실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