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성전자, 특별성과급 잔치 벌인다

URL복사

반도체 임직원 기본급 400% 특별상여금 지급

삼성전자 반도체부문 임직원들이 특별상여금 잔치를 벌인다.

 

삼성전자는 23일 반도체부문 임직원에게 기본급의 400%를 특별상여금으로 지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기본급이 300만원 정도이 삼성전자 과장 1년차의 경우 받게될 특별성과급은 1200만원에 달한다. 반도체부문 임직원은 4만여명 정도로 알려졌다.

 

이번 특별성과급은 메모리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삼성전자 반도체부문이 올해 최대 실적을 거둔데 따른 보상 차원이다.

 

삼성전자는 4년전인 지난 2013년 '신경영 20주년'을 맞아 전 임직원에 특별상여금을 지급한 바 있다.

 

이번 상여금은 삼성전자가 매년 1월 말 지급하는 성과급 'OPI'와는 별도로 지급되는 금액이다.

 

OPI는 소속 사업부의 1년 실적이 연초 목표를 넘어섰을 때 초과이익의 20% 한도 내에서 개인 연봉의 최대 50%를 지급한다. 반도체부문은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둔 만큼 내년 1월에 한도에 해당하는 성과급을 재차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또 반도체 협력사와도 경영성과를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특별상여금 가운데 일부가 상생협력금 조성에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어떤 협력사를 대상으로 특별상여금을 지급할지는 아직 결정된 내용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삼성전자는 상생협력금과 별개로 협력사에도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500억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하기로 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 138개 협력사에 인센티브 201억7000만원을 지급했으며, 하반기에는 300억원 상당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상생협력금과 인센티브를 합쳐 올해 반도체 부문 협력사 경영 성과 규모는 총 650억원 규모다.

 

삼성전자는 올 3분기까지 반도체 사업으로 매출 53조1500억원, 영업이익 24조3000억원을 올리는 등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