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머니

전체기사 보기

은행, 개인 신용대출 축소한다

신한은행에 이어 Sh수협 카카오뱅크 신용대출 한도 축소 지난해 신한 우리, 신용대출 줄이거나 금리 인상 단행 5대 시중은행 개인 신용대출 2조원 늘어난 135.4조원 달해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은행에서 돈 빌리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 올들어 카카오뱅크와 Sh수협은행 등 시중은행들이 줄줄이 개인 신용대출을 중단하거나 대출한도를 축소하는 등 돈줄을 죄고 나섰기 때문이다. 지난해부터 불붙은 '빚투', '영끌' 등 돈빌리는 '빚 열풍'이 올해도 진정될 기색이 보이지 않는 등 여전히 진행형이다. 이처럼 시중은행의 신용대출이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자 금융당국이 연일 예로카드를 꺼내 들고 나섰다. 가계 부채관리를 하지 않을 경우 심각한 사회적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정부와 금융기관 내부에 팽배해진 셈이다. 실제로 Sh수협은행은 22일부터 'Sh더드림신용대출' 상품중 마이너스통장 신규 대출을 중단했다. 수협은행 관계자는 "마이너스 대출 운용한도가 소진돼 신규 신청을 중단하기로 했다"며 재개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마이너스통장 대출을 제외한 만기일시 또는 분할상환 방식의 신규 대출 신청은 가능하다. Sh더드림신용대출은 연소득이 3000만원 이상이고 6개월 이상 재직중인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다. 마이너스통장 대출의 최대 한도는 5000만원이다. 카카오뱅크는 고신용 직장인 신용대출 한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