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데이터

전체기사 보기

"존림의 뚝심"...삼성바이오로직스, 연간 누적수주 3조원 첫 돌파

7600억원 규모 위탁생산 계약...신뢰기반 고성장 지속·상향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의 뚝심이 통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연간 누적 수주액이 3조원을 돌파한 것이다. 이는 창사이래 최고 실적이다. 삼성바이오는 28일 아시아 소재 제약사와 신규 1건, 증액 4건 등의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신규 계약 5888원과 증액 계약 1819억원을 합쳐 총수주 금액은 7608억원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에 따라 연간 누적 수주액이 3조4867억원을 기록했다. 누적 수주액이 3조원을 넘어서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또 올해 누적 수주액은 작년 수주액 1조7835억원의 2배에 육박하는 규모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위탁생산 계약은 최소구매물량보전(MTOP) 방식이다. 작년 공시된 계약 11건중 증액 계약은 총 7건으로 8805억원 규모다. GSK, 얀센, 머크, 아스트라제네카, 일라이릴리 등 글로벌 빅파마가 삼성바이오로직사의 주요 고객사다. 올해도 GSK, 일라이릴리, 로슈, 화이자, 노바티스 등 11월 현재 12건(1조1581억원) 증액 계약을 맺었다. 이와 관련, 삼성바이오는 올해 매출액 전망치는 당초 3조5265억원에서 최근 3조6016억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이처럼 삼성바이로로직스 수주 실적이 고속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