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즈

전체기사 보기

대우조선해양,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기술 선박 검증 성공

하이에어코리아와 공동개발, 실선검증 통해 효과 입증 기술경쟁력 앞세워 친환경 선박분야 선두주자 자리매김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대우조선해양이 최근 이산화탄소 포집·저장(OCCS) 장비를 실제 LNG운반선에 탑재하여 성능 검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OCCS 장비에 대한 실제 검증 성공으로 탄소중립을 통한 친환경 선박 건조 분야에 선두주자로 입지를 다지게 된 것이다. 대우조선해양은 국내 조선기자재 업체인 하이에어코리아와 2020년부터 OCCS를 공동개발해 왔다. 대우조선해양이 검증한 OCCS 기술은 선박 운항시 발생하는 배기가스 중 이산화탄소 일부를 흡수제인 수산화나트륨(NaOH) 수용액을 통해 흡수시켜 광물 형태로 바꾸고, 흡수액은 다시 재생해 이산화탄소 흡수 과정에 재사용한다. 이 과정에서 포집한 이산화탄소는 광물의 형태로 저장해 입항 후 육상에서 하역 처리하거나, 현재 수행 중인 해양환경영향평가 결과에 따라 해양에 배출할 수도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실제 선박에 이 장비를 탑재하여 이러한 배기가스에 포함된 이산화탄소의 흡수와 재생, 광물화 연속 공정을 완수한 것이다. 대우조선해양의 이 기술은 다른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에 비해 에너지 소모가 매우 적으며, 장비 가동으로 추가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의 양도 상대적으로 매우 적은 것이 특징이다. 특히 설비의 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