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즈

전체기사 보기

대한항공, 보잉 인시투 손잡고 첨단 수직이착륙 무인기 개발

전술급 수직이착륙형 무인기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기술 협력으로 경량화, 모듈화 적용된 첨단 수직이착륙 무인기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대한항공이 첨단 수직이착륙 무인기 개발에 나선다. 대한항공은 21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중인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에서 보잉 인시투와 전술급 수직이착륙형 무인기 기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인시투는 1994년 설립된 무인항공기 전문 보잉의 자회사로, 미 국방부에서 운용 중인 무인기 스캔 이글을 개발한 바 있다. 이날 행사에는 박정우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장과 보잉사 해외영업 아시아 태평양 총괄 이사 랜디 로트, 보잉 인시투사의 아시아 사업 개발 이사인 마이클 잰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대한항공과 인시투 양사가 맺은 MOU는 양사가 보유한 핵심 기술들을 결합, 더 가볍고 모듈화된 전술급 수직이착륙 무인기를 개발하기 위해 상호 협력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대한항공과 인시투사는 대한항공의 축적된 무인기 개발 기술과 인시투의 무인기용 고성능 임무장비, 최적화된 무인기 시스템, 유.무인 복합체계 등 최첨단 무인기 기술이 접목된다면 더 경량화, 모듈화된 수직이착륙형 전술급 무인항공기 개발이 가능해지는 등 큰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세계 최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