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대차 ‘제네시스’ G90 글로벌 판매목표 '2만대'

URL복사

제네시스 수지에서 G90 미디어 이벤트 개최…이달중 고객 인도 시작
“제네시스, 지난해 글로벌 판매 20만대 돌파 및 럭셔리 마켓 톱 텐 진입”
“글로벌 연평균 2만대 판매를 목표로 한국ㆍ북미ㆍ중국ㆍ중동 등에 선보일 것”
높은 상품성 기반 계약 첫날 1.2만대 달성…12일까지 1.8만대 이상 계약
G90 전담 정비 서비스ㆍ쇼퍼 아카데미 등 차별화된 고객 케어 프로그램 선보여

[퍼스트경제=서연옥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제네시스 수지(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소재)에서 플래그십 세단 G90의 미디어 이벤트를 개최하고 이달중 고객에게 인도를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제네시스 G90 판매 가격은 세단 8957만원, 롱휠베이스 1억 6,557만원부터다.

 

G90는 완전변경 4세대 모델로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을 기반으로 한 우아한 디자인과 최고 수준의 상품성을 갖춘 플래그십 세단이다.제네시스는 최고의 위치에서 끊임없이 더 나은 방향으로 변화하고자 하는 고객에게 차별화된 이동의 가치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G90를 개발했다.

 

장재훈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G90는 오늘의 제네시스가 세계 시장에 자신 있게 선보이는 궁극의 플래그십 세단이자, 제네시스 브랜드가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을 보여준다”며 “제네시스는 지난해 글로벌 연간 판매 20만대 돌파와 글로벌 럭셔리 마켓 톱 텐에 진입했으며 2년 연속 국내 고급차 판매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이어 “글로벌 연평균 2만대 판매를 목표로 한국 시장은 물론 북미, 중국 등 세계 주요 시장에 선보일 것”이라며 “더 많은 지역의 고객에게 제네시스 플래그십 경험을 전달하고 글로벌 고급차 시장의 새로운 기준과 방향성을 제시하겠다”고 전했다.

 

제네시스는 특히 초대형 럭셔리 세단의 연간 글로벌 수요가 23만대 수준으로 정체될 것으로 예측하면서, G90가 이 시장에서 2023년 8.6% 점유율을 기록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이는 지난해 대비 약 3배 성장을 의미하는 것으로,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 제네시스의 위상을 한 단계 끌어 올리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제네시스는 G90 고객의 이동을 최대한 가치 있는 시간으로 만들기 위해 제네시스가 보유한 모든 최첨단 기술을 집약했다. G90는 ▲제네시스가 선보이는 가장 우아한 외관과 여백의 미를 바탕으로 한 실내 ▲편안한 이동을 돕는 멀티 챔버 에어 서스펜션, 능동형 후륜 조향(RWS), 액티브 로드 노이즈 컨트롤 등 주행 사양이 적용됐다.

 

또 ▲승차부터 주행과 주차까지 새로운 자동화 경험을 선사하는 이지 클로즈, 직접식 그립 감지 시스템, 광각 카메라 기반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와 ▲뱅앤올룹슨 프리미어 3D 사운드 시스템(23스피커)으로 생생한 현장감을 구현하는 버추얼 베뉴(가상 공간), 한 번의 조작으로 실내 조명ㆍ음악ㆍ향기 등을 최적화해 승객의 기분 전환을 돕는 무드 큐레이터 등 신규 감성 사양이 다양하게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높은 상품성은 고객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G90는 계약을 시작한 첫 날 1만2000대를 돌파했으며 12일까지 18 영업일 동안 국내 시장에서만 총 1만8000대 이상 계약됐다.제네시스는 신형 G90 고객을 정교하고 세심하게 배려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 초대형 럭셔리 세단 그 이상의 만족감을 고객에게 선사한다.

 

‘팀 G90 서비스’는 차량 관리의 번거로움을 줄여주는 G90 전담 정비 프로그램이다.기능성 고장이 발생한 경우 제네시스 고객센터로 요청해 비대면 차량 원격진단을 받을 수 있다. G90 전문 서비스 인력의 방문 점검과 캐리어를 통한 차량 탁송 등 차별화된 서비스도 경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