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85㎡초과 대형아파트 경쟁률 소형 5배 웃돌아

URL복사

작년 평균 55대 1로 가장 치열, 전용 60㎡ 이하 10대 1 그쳐
소득 증가 및 재택 근무 등으로 ‘대대익선’ 현상 두드러져

[퍼스트경제=김근식 기자] 지난해 부동산시장에서 전용면적 85㎡(이하 전용면적) 초과 중대형 타입 경쟁률이 가장 치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넉넉한 실내생활에 대한 니즈가 증가한데다, 규제 강화로 ‘똘똘한 한채’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져서다. 여기에 추첨제 비율이 높아 가점이 부족한 수요도 대거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해 85㎡ 초과 타입 1순위 평균 경쟁률은 55.6대 1을 기록했으며, 60~85㎡ 이하 15.7대 1, 60㎡ 이하 10.1대 1로 뒤를 이었다. 85㎡ 초과 타입이 60㎡ 이하 보다 약 5.4배 더 치열한 것이다. 이는 재작년 4.5배를 뛰어넘는 역대 최대 격차다.

 

이는 생활 수준 향상 등으로 중대형에 대한 선호도가 늘었지만, 그간 국민주택규모인 85㎡이하 위주의 공급이 많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부동산R114에 따르면 2000년 이후 분양아파트 중 전용면적 85㎡ 초과는 18.1%에 불과했다.

 

청약에서 추첨제 물량 비중도 높은 점도 중대형 타입 청약 경쟁률을 끌어올리는 원인이다. 현재 85㎡ 초과 추첨제 비율은 투기과열지구 50%, 조정대상지역 70%, 비규제지역 100%다. 가격 상승세도 중대형이 두드러져 구매 가치도 높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작년 85~102㎡ 이하는 32.2% 상승해 60㎡ 이하(21.9%), 60~85㎡(27.9%)를 뛰어 넘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코로나로 주거 공간이 홈 오피스나 아이 교육 공간으로 활용 중인데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0년 기준 1인 가구도 거실을 포함해 방 4개 이상을 사용하는 가구가 가장 많을 정도로 곳곳에서 ‘대대익선’ 현상이 뚜렷하다”며 “건설사들도 넉넉한 실내 평면에 다양한 특화설계를 접목하고 있어 중대형 타입의 인기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