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마트 ‘자연주의’ 상품 다양화, 매장 리뉴얼 박차

URL복사

‘착한소비’ 트렌드에 친환경 브랜드 리브랜딩, 환경·윤리 등 다양한 가치 포괄할 것
상품 카테고리 확대해 브랜드 확장, 기존 매장 리뉴얼·미니숍 구성 등 매장 강화
25일 과일·채소 20개 품목 리뉴얼 론칭, 26일 봉선점 자연주의매장 리뉴얼 오픈
올해 친환경먹거리 +13%, 동물복지계란·돈육, 저탄소과일 등 40~60%대 신장

[퍼스트경제=최현지 기자] 사회적 가치를 고려한 ‘착한소비’ 트렌드에 맞춰 이마트가 25일 기존 친환경 브랜드를 리브랜딩해 선보인다. 이마트가 2006년 선보인 친환경 브랜드 ‘자연주의 친환경’을 ‘자연주의’로 교체하고 ▲상품 카테고리 확대 ▲매장 리뉴얼 등을 통한 브랜드 확장에 나선다.

 

기존의 친환경 상품 중심 운영에서 탈피해, 환경·윤리 등 다양한 가치를 포괄하는 브랜드로 탈바꿈한다는 방침이다. 또, 고객의 기호와 취향을 반영한 상품 개발과 매장 운영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착한소비’ 대중화에 앞장선다.

 

우선 유기농·무농약 등 친환경 상품에 국한됐던 기존 카테고리를 확대해, 저탄소·동물복지·무항생제 등 가치소비와 관련된 상품을 포괄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상품 디자인 요소도 강화해 새로운 로고와 통일감 있는 패키지 디자인을 적용한다.

 

이마트는 25일 무농약 토마토·골드키위·쌈채소류, 유기농 감귤, 저탄소 사과 등 자연주의 과일·채소 20개 품목을 리뉴얼 론칭하는 것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총 400여개의 자연주의 상품을 운영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 첫 출시를 목표로 우유, 스낵, 두부, HMR 등 자연주의 가공식품PL 개발도 진행하고 있으며, 추후 청년농부·스마트농법 등 다양한 가치를 더한 차별화 상품도 선보여 구색을 더욱 확장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자연주의 매장도 강화해 이마트 내 30여개 자연주의 매장을 순차적으로 새단장할 계획이다.

 

그 시작으로 이마트는 26일 이마트 봉선점내 기존 자연주의 매장을 리뉴얼해 선보인다. 노후화된 인테리어를 깔끔하고 정갈한 자연친화 콘셉트로 리모델링하고 다양한 집기와 구조물을 사용해 쇼핑환경을 개선하고 진열을 강화했다.

 

이마트는 또 점포에도 ‘자연주의 미니숍’을 구성해 300여개의 핵심 품목을 중심으로 상품 구색과 모음 진열을 강화한다. 이에 앞서 이마트는 월계, 하남, 둔산, 세종점 등 20여개 점포에 ‘자연주의 미니숍’을 선보이며 긍정적인 고객 반응을 얻기도 했다.

 

이마트가 친환경 브랜드를 리브랜딩 하는 이유는 건강한 식생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 증가와 더불어, 지속가능한소비, 윤리적소비, 가치소비 등 ‘착한소비’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가치소비를 추구하는 MZ세대가 이 같은 소비생활을 SNS에 활발히 노출하면서 ‘착한소비’는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으며 더욱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이마트에 따르면 올해(1~10월) ‘착한소비’ 대표 카테고리인 친환경 먹거리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3% 늘었다. 동물복지, 무항생제 등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며, 동기간 동물복지계란(43%), 동물복지 돈육(69%), 저탄소 과일(47%) 매출도 모두 크게 늘었다.

 

이마트는 ‘자연주의’ 리브랜딩을 기념해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대표 상품 4종 ‘친환경 토마토 900g’, ‘친환경 모둠쌈 200g’, ‘친환경 적상추/청상추 150g’, ‘친환경 겨울시금치 200g’을 최대 20% 할인한 2,480~5,980원에 판매한다.

 

지승묵 이마트 채소 바이어는 “사회적 가치를 중시하고 이를 소비하고자 하는 고객 트렌드에 따라 ‘자연주의’를 리브랜딩한다”며, “그에 맞는 다양한 가치를 반영한 상품을 개발 및 발굴하고 ‘착한소비’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